산길 걸으며

 

                설곡/ 김영우

 

나뭇잎 흔들이니

내 마음 춤을 춘다.

 

산길 발자국 마다

산새 소리 쌓이고

하늘을 바라보니

정상이 닥아 온다.

 

산이 나를 부르고

내가 산을 찾아가니

옛 이야기 속삭임

고향소식 전해준다.

 

산은 내 정든 고향

내가 잠들 영원한 곳

 

2017, 8, 5.

포항 /아파트뒷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