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e36b93a52f843747e66f60b6149bf9.jpg


마음의 주인이 되라


바닷가의 조약돌을 그토록 둥글고 예쁘게 만드는 것은
무쇠로 된 정이 아니라 부드럽게 쓰다듬는 물결이다.

무엇인가를 갖는다는 것은
다른 한편 무엇인가에 얽매인다는 뜻이다.

크게 버리는 사람만이 크게 얻을 수 있다는 말이 있다.
아무것도 갖지 않을 때 비로소 온 세상을 갖게 된다는 것은
무소유의 또 다른 의미이다.

용서란 타인에게 베푸는 자비심이라기보다
흐트러지려는 나를
나 자신이 거두어 들이는 일이 아닐까 싶다.

우리들이 화를 내고 속상해 하는 것도
따지고 보면 외부의 자극에서라기보다
마음을 걷잡을 수 없는 데에 그 까닭이 있을 것이다.

정말 우리 마음이란 미묘하기 짝이 없다.
너그러울 때는 온 세상을 다 받아 들이다가
한 번 옹졸해지면 바늘 하나 꽂을 여유조차 없다.

그러한 마음을 돌이키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마음에 따르지 말고
마음의 주인이 되라고 옛 사람들은 말한 것이다


_법정스님 에세이집《무소유》중에서


...........................................


밖으로는 위엄이 있어 존귀한 것 같아도

안으로 얻는 것이 없으면 썩은 배와 같으니

벼슬이 높을수록 마음을 더욱 낮추며,

깨달음이 높을수록 뜻을 겸손하게 하라.


너다 나다 하는 생각이 사라지면

억지로 노력하지 않아도

모든 일이 순조롭게 이루어지나니.


무릇 마음을 낮추는 사람에게

만 가지 복이 저절로 들어 오느니라.


_자경문(自警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