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오신 예수님을 '아직' 알아보지 못한 우리들이 고요하게 그분을 만날 수 있기를 바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