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상

 

                         설곡/김영우

 

맑은 샘 맑은 물 맑은 생각

옹달샘 달빛이 가슴에 젖는다,

 

별빛 따라 찾아온 시상 하나가

꿈 많은 동심에 작시를 한다.

 

허공에 가득 찬 나의상상력

보물창고 가득히 넘쳐흐르네,

 

이것 저것 주서 뫃아 탈고를 하니

한편의 좋은 시가 탄생되었네

 

.2018,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