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부터 한시적으로

전 교우가 이름과 세례명이 적힌 명찰 달기를 부탁드립니다.

박진용 F. 하비에르 신부님은

전민동성당에 부임해 오셔서 신자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고

또 신자들도 서로 나눌수 있는 명찰 달기를 권하셨습니다.

두 분 신부님과 수녀님들이 먼저 명찰을 착용하셨습니다.

IMG_2595.jpg IMG_2598.jpg IMG_2604.jpg IMG_2597.jpg